Yesterday (꼭어제)



from 2015 mini lbum 'Yesterday (꼭어제)'



It feels just like yesterday,

the day that never fades.

You were so bright-eyed, pure as a child.

I did not foresee how you’d comfort me.

I wanted to shield your frail shoulders -

never did I know I’d be resting my head

upon it one day.

The only thing I can promise

is my meager but sincere heart.

I want to grow old with you for

grey hairs will only add to your charm.

When all things before time,

even the memories, lose their shine,

remember but this:

there will always be a place for you by my side.

I stand in front of you, unable

to say the words “Wait for me.”

I bite my lip instead and

you smile gently as if

you had known all along.

The only words I can confess,

the sweet sorrow in my heart amounts to this:

I want to walk with you along

an endless road, hand in hand.

When all things before time,

even the memories, lose their shine,

remember but this:

there is always a place for you by my side.


I gave you all that I am

and it was worth it.

I regret not having told you this.

I want to grow old with you

for a lifetime spent together

would still go by in a blink.



꼭 어제였던 것 같아 바래지 않는 그날 유난히 눈이 맑았던 아이 같던 너 이젠 오히려 날 위로해주네 작은 어깨를 감싸주고 싶었는데 오히려 너의 작은 어깨에 내가 기대 쉴 줄은 내가 할 수 있는 약속은 초라한 나의 진심은 겨우 이런 것뿐이야 그대와 함께 늙어가고 싶어요 흰머리조차도 그댄 멋질 테니까 세월 앞에 놓인 모든 게 희미하게 흐려지고 기억도 무뎌질 때 내 곁에 그대의 빈자리 있음을 잊어버리지만 그러지만 않게 해요 이렇게 너의 앞에서 기다려달란 말 못해 입술 깨무는 내가 아무 말도 못할 것도 알고 있단 듯 가만히 웃어주는 네게 내가 할 수 있는 고백은 서글픈 나의 진심은 겨우 이런 것뿐인데 그대와 함께 걸어가고 싶어요 끝이 없는 길을 두 손을 맞잡고 세월 앞에 놓인 모든 게 희미하게 흐려지고 기억도 무뎌질 때 내 곁에 그대의 빈자리 있음을 잊어버리지만 그러지만 않게 나를 전부 다 줬지만 아깝지 않았다 말하지 못한 게 난 가슴 아파 그대와 함께 늙어가고 싶어요 이 삶을 다 써도 우리에겐 짧을 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