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Article] Idols Taking on Musicals



[Star Focus] Idols are Taking on Musicals, not for Survival but for Love of the Stage -

Kim Junsu Reigns at Top; Lim Sihwan Shows Promise as Up-and-Comer


The history of idols in musicals begins 15 years ago with SES' main vocal Bada making her theatre debut in the 2003 musical 'Peppermint.' Following her in 2005, Ock Joohyun from Fin.K.L. was cast in 'Aida,' and together they became the 1st generation of "musical idols." Established musical theatre actor Lee Changhee was once active in the idol group 'OPPA' in the late 90s. After making his theatre debut with the 2005 'Rocky Horror Picture Show,' he has consistently made his way in musicals with 'Ghost,' 'Once,' 'Arirang,' 'Mozart,' 'Phantom,' 'Man of La Mancha,' 'The Greatest Showman' etc

In 2008, G.O.D.'s Son Hoyoung and Click-B's Oh Jonghyuk each made their theatre debut with 'Singles' and 'On Air Season 2' respectively. In the same year, Seungri (with 'Sonagi') and Taeyang (with 'Cats') from Big Bang also tried their hands at musicals. Among them, Oh Jonghyuk in particular stood out with musicals like 'Geunaldeul,' 'Notre Dame de Paris,' 'Me, Natasha and the White Donkey,' etc. He even became the only idol to also venture into acting in plays such as 'Pride' and 'Kill Me Now.' Hong-ik Univ. professor of performing arts, Lee Yoonjeong, cites Oh Jonghyuk as a promising stage actor who "has shown moments of skillfully engineering chemistry with the audience."

The early 2010s were dominated by male idols, symbolized by the successful musical theatre debut of Kim Junsu of JYJ in 2010's 'Mozart!' Kim Junsu went on to make consecutive hits out of 'Elisabeth' and 'Dracula,' becoming the blue chip of the industry and threatening the existing hierarchy over which Jo Seungwoo reigned supreme. Productions such as 'Death Note' (based on the Japanese manga) and 'Dorian Gray' (adapted from Oscar Wilde's novel) would have been impossible without Kim Junsu's character at the center, in addition to his popularity; neither would have the original musicals 'Tears of Heaven' and 'December.' He is currently finishing up his mandatory military service, while considering the role of 'Death' in the musical 'Elisabeth' which opens in November.' (Xia is Kim Junsu's stage name.) Bae Kyeonghee, editor-in-chief of magazine 'The Musical,' says "he was the most influential idol in the musical theatre world before his enlistment so there is much interest over which projects he will choose after being discharged." Kyuhyun, Ryeowook, Sungmin of Super Junior; Key and Onew of Shinee; Jun.K of 2PM; Changmin and Jo Kwon of 2AM; Dana and Rina of CSJH The Grace; are all "musical idols" who garnered attention in the 2010s. The same goes for Jang Hyunseung of Beast, Seonggyu and Woohyun of 'Infinite,' Sandeul of 'B1A4,' Yeun of Wonder Girls, Jung Eunji of Apink, Lee Jaejin of FT Island, Lim Sihwan and Park Hyungshik of ZE:A and Luna of f(x). Taeyeon, Tiffany, Jessica and Sunny of Girls' Generation also tried their hands at musicals but did not receive as enthusiastic a response as anticipated. Performing arts columnist and professor of Business Management for the Arts at Kyunhee Univ., Ji Haewon, singles out Seonggyu (currently serving) as one to look out for. "He executed relatively diverse roles in a short time period. He's an idol that shows potential for broadening his spectrum as an actor." While not seen in any musicals since 'Catch Me If you Can,' he is still deemed talented enough to have potential.


Park Byeongseong, columnist and director of 'The Musical,' has his eyes on Girls' Generation Sunny "who's an idol that can sing but who also has a flair for naturalistic acting. She should engage more actively with musical theatre." Seohyun, a member of the same girl group, is also considered to be promising after she received positive reviews for her roles in 'Gone with the Wind' and 'Mamma Mia!' A late-comer compared to her group members, she is showing rapid growth. Professor Ji states "she's one of the idols that displayed the most noticeable growth after each musical and seems to be on a path to playing leading roles, including the current TV drama she's starring in." MBLAQ's GO, who debuted with the musical Seopyunjae in 2014, and BESTie's UJi, who was in the musical 'Full House,' 'Dream Girls' and 'Notre Dame de Paris,' are also idols showing growth.


There are even idol-specialized musicals appearing on the scene, 'In The Heights' (2015 Korean premiere) being the most notable one. The musical is one of the earlier creations of Lin Manuel Miranda, the multi-talented winner of 11 Tony awards for the sensational hip-hop comedy musical 'Hamilton.' With rap and street dancing anchoring the musical - something rarely found on Korean stages - it almost requires idols to be the main players. Naturally, a large group of them were cast including Key, Infinite's Seonggyu and Jang Dongwoo, VIXX's Cha Haykyeon, Block B's U-Kwon and Jaehyo etc. The musical 'Flower Over Boys,' based on the manga of the same title, was also possible because there were idols, as they fit the bill perfectly to play F4, the heirs to chaebol fortunes with looks, money and glamorous lifestyles. BTOB Lee Changsub, VIXX Ken, Super Junior Seongmin, Miss A Min were among others to star in the musical. f(x) Luna and Shinee's Key stand out for Prof. Lee. "They stay faithful to the story and don't only rely on their stardom." Kangta from HOT is a 1st generation idol that is very late to the game. He once starred in the military musical 'Mine' during his enlistment in 2008 but made his official commercial theatre debut with 'Bridges of Madison Country' recently. When asked what had took so long, he replied "I was waiting for the time I'd be able to do justice to the musical stage."Prof. Ji says she is looking forward to musical theatre actor Kangta and calls his move "a new beginning for an experienced 1st generation idol." Baby V.O.X's Kan Miyoun is another later-comer - she made her theatre debut last year with the musical 'I Love You' and is currently participating in 'Rocky Horror Picture Show.' A characteristic of the latest "musical idols" is that they do not so much as use the genre to expand their sphere of activity as actually start off with an interest in musical theatre. In the past, musicals were a way to prolong the short lifespan of idol careers; now, the theatre has become another setting for them to achieve their dreams. This is evidenced by idols who choose supporting roles that suit them rather than insisting on the lead role. Jo Kwon, who played the troublemaker Adam in the musical 'Priscilla,' is a good example. He even appeared in the B-list musical 'Evil Dead.' Ryeowook is another example of someone who chooses small but good roles in musicals like 'The Goddess is Watching' and 'Agatha.'

Columnist Kwon Haeun says of Jo Kwon: "It would be okay to just look cool on stage but he enjoys opting for unfamiliar paths over safer routes. He makes smart choices like playing King Herod in 'Jesus Christ Superstar' and Adam in 'Priscilla.' Another reason idols venture into musicals, aside from their own wish to sing and act, is the rising interest from the entertainment industry, following the emergence of musicals as the next Hallyu. SME, under which SM C&C produced 'In the Heights' and CJeS Entertainment's CJeS Culture, with Kim Junsu at the forefront, among other ent. companies, have been helpful by figuring out the workings of the industry. Jellyfish Entertainment (management for VIXX etc) also shows a high interest musicals, although not yet producing any themselves. Many of VIXX's members and Park Jeong-ah from the Jewelry are active in musicals. Casting idols, however, does not guarantee box office success. A Daehakro [theatre district] original musical had casted an idol only to close the run a month earlier than planned. Industry insiders say "Idol casting is not a free pass for success. Productions need to determine their appropriate size and vibe first, then cast idols." Crayon Pop's Choa is someone who has tread along this path. Largely unnoticed in the beginning, Choa had established herself as a musical theatre actress after consistently making appearances in musicals like 'The Last Princess,' 'Hero' and 'Laundry.' She is further cementing her actress status by sticking with her real name Heoh Minjin instead of using her stage name, Choa. Musical theatre critic, Prof. Won Jongwon of Suncheonhyang Univ. remarked that "her acting was natural and her vocals, not bad."

The impression that idol participation in musicals are merely perfunctory, a problem in the past, has also lessened. The musical industry had been full of complaints that idols do not show up for rehearsals and ruin team spirit. These complaints are heard less these days. An insider says "the perception of musicals has changed among idols and they are increasingly prioritizing musicals over other projects." A staff from a "musical idol" management adds "idols have been training since they were young and work in teams even after their debut, so they are used to large group dynamics and are able to seamlessly fit in with other musical actors."


Who is the best "musical idol" according to musical theatre experts? It comes as no surprise that they choose Kim Junsu. Critic and president of the Korea Musical Association, Lee Yuri, remarks, "Kim Junsu is still the icon of idol-cum-musical theatre actors in all respects: his passion, work ethic, attitude towards the field, ability to interpret musicals and star power. Director Park also cites Kim Junsu as the idol to watch. "With that raspy voice, he has a mysterious appeal that is irreplaceable when he plays otherworldly characters." Prof. Won remarks that "while his vocal style is not perfectly suited for musical theatre, his compelling voice tone is able to convey drama." Yu Heeseong, president of Seoul Performing Arts Company says "he has a serious approach to musical theatre and a great work ethic. He is an outstanding dancer, singer and actor."Coming second was Ock Joohyun. Yu relates that "hard work is a given with her. She is a talented actress you can trust will deliver." Prof. Won says "Ock Joohyun honed her appeal as an actress with the strong character she played in 'Rebecca' and pioneered a realm of her own that is hard to compare with other actors with idol backgrounds." Which up-and-coming "musical idols" are experts most looking forward to see? For Prof. Ji, it is Lim Sihwan. Lim Sihwan started out as the boyband ZE:A and made his theatre debut with the musical 'Joseph Amazing.' He quickly moved on, however, to TV dramas and films. Prof. Ji adds that she hopes "to see the sensitive emotional portrayals he has shown on TV and in movies on the theatre stage, too." Columnist Kwon chose another member of ZE:A, Park Hyungshik, over Lim. Park Hyungshik did his first musical in 2011('Temptation of Wolves') and has often returned to the stage since. He is currently set to play Tod in 'Elisabeth,' a role that has become a star-maker after being played by Kim Junsu and Park Hyoshin. Kwon notes that "it's easy to think that anyone who can sing can also do musicals, but musicals are a composite art form. It's hard to find an actor as well-rounded as Park, not just among idols but among all existing actors in their 20s." Pres. Yu picks Suho from EXO for "his serious approach, stage presence and bold energy." Director Park cited someone who has yet to make their debut in musicals - IU. While she has never been part of an idol group, her age and fandom roughly puts her in the category of idols. The industry predicts she will receive enormous attention if she debuts in musicals, given her singing and acting abilities as well as her popularity. ◇ Idols that made their debut in musicals in the 2000s Bada, Ock Joohyun, Lee Chang-hee, Son Hoyoung, Oh Jonghyuk, Seungri, Daeseong ◇ Idols that made their debut in musicals in the 2010s JYJ Kim Junsu; DBSK Uknow Yunho; Girls' Generation Taeyeon, Tiffany, Jessica, Sunny, Seohyun; Babyb VOX Shim Eunjin, Kan Miyoun; Super Junior Kyuhyun, Ryeowook, Seongmin; Shinee Key, Onew; 2PM Jun.K, Chanseong; 2AM Changmin, Jo Kwon; CSJH The Grace Dana, Rina; BEAST Jang Hyunseung; Highlight Yang Yoseob, Son Dongwoon; Infinite Seonggyu, Woohyun, Jang Dongwoo; Former Infinite Hoya; BTOB Seo Eungwang, Lee Changseob; B1A4 Sandeul, Shinwoo; Wonder Girls Yeun; Apink Jung Eunji; FT Island Lee Jaejin; ZE:A Lim Sihwan, Park Hyungshik; Boyfriend Donghyun, Jungmin, Hyungseong; BAP Jung Daehyun; f(x) Luna; Former Jewelry Park Jeong-ah; Former Fiestar Linzy; Former BESTie Yuji; Former Crayon Pop Choa; VIXX Leo, Ken, N; Block B UKwon, Jaehyo; EXO Suho; HOT Kangta

realpaper7@newsis.com


article link



[초점]아이돌, 생존 수단 아니라 좋아서 하는 뮤지컬···최고스타 김준수·기대 배우 임시완 2018.09.17.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11월18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하는 체코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 라이선스 초연에는 인기 아이돌 그룹 멤버들이 총출동한다. 'B1A4' 산들, '비투비' 이창섭, '인피니트' 장동우, '빅스' 켄 등 아이돌 4명이 '루이 14세' 역으로 쿼드러플 캐스팅됐다. 대극장 뮤지컬의 한 배역에 아이돌을 한두 명씩 발탁하는 것은 이제 당연해졌다. 하지만 한 배역을 모두 아이돌로 캐스팅하는 건 드문 일이다. '뮤지컬 아이돌' 전성시대를 넘어 대극장 뮤지컬배우가 아이돌과 동격화하기에 이른 셈이다. 아이돌의 뮤지컬 진출 역사는 1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SES' 메인 보컬 출신 바다가 신호탄을 쐈다. 2003년 '페퍼민트'로 뮤지컬에 데뷔했다. 이후 '핑클' 출신 옥주현이 2005년 '아이다'로 진출하면서 1세대 뮤지컬 아이돌이 완성됐다. 뮤지컬배우로 자리매김한 이창희는 1990년대 후반 '애국심'으로 활약한 아이돌 그룹 'OPPA' 출신이다. 2005년 '록키호러쇼'를 시작으로 '고스트' '원스' '아리랑' '모차르트' '팬텀' '맨 오브 라만차' '바넘 : 위대한 쇼맨' 등을 거치며 꾸준히 활약하고 있다. 2008년에는 'god' 손호영과 '클릭비' 오종혁이 각각 '싱글즈' '온에어 시즌2'로 뮤지컬에 데뷔했다. 그해 '빅뱅' 멤버 승리와 태양도 각각 뮤지컬 '소나기'와 '캣츠'로 뮤지컬배우 타이틀을 달았다. 특히 오종혁은 '그날들' '노트르담 드 파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무한동력‘ ’명성황후‘ 등을 통해 주목받는 뮤지컬배우로 발돋움했다. '프라이드' '킬 미 나우' '벙커트릴로지' 등 아이돌 출신으로는 유일하다시피 연극 무대도 자연스럽게 오간다. 이윤정 홍익대 공연예술대학원 교수는 오종혁을 기대되는 배우로 꼽으며 "관객과 호흡을 위해 여유롭게 대처하는 순간들을 봤다"고 전했다. 2010년대 초반은 남성 아이돌이 주축이 됐다. 특히 2010년 '모차르트!'를 통해 뮤지컬배우로 성공적으로 데뷔한 'JYJ' 김준수가 상징적이다. 김준수는 '엘리자벳' '드라큘라' 등을 잇달아 성공시키면서 ‘조승우 천하’에 도전장을 낼 만큼 '블루칩'으로 자리매김했다. 일본 만화 원작인 '데스노트', 오스카 와일드의 유미주의 소설 '도리안 그레이' 등의 뮤지컬화는 김준수의 인기와 그의 캐릭터가 중심에 있지 않으면 불가능한 기획이었다. '천국의 눈물' '디셈버 : 끝나지 않은 노래' 같은 창작물 기획의 중심에도 김준수가 있었다. 군 복무 중인 그는 전역 직후인 11월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개막할 예정인 뮤지컬 '엘리자벳'의 토드 역을 다시 맡아 복귀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 그는 과거 '엘리자벳' 출연 당시 '샤토드'로 불리며 큰 인기를 누렸다. 샤는 시아(XIA) 준수의 시아를 줄인 것이다. 배경희 더뮤지컬 편집장은 "입대 전 뮤지컬계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발휘한 아이돌이던 그가 제대 이후 뮤지컬배우로서 어떻게 작품 목록을 꾸려갈지 행보가 주목된다"고 했다. '슈퍼주니어' 규현·려욱·성민을 비롯해 '샤이니' 키와 온유, '2PM' 준케이, '2AM' 창민과 조권, '천상지희' 다나와 린아 등도 2010년대 들어 주목받은 뮤지컬 아이돌이다. '비스트' 장현승, '인피니트' 성규와 우현, 'B1A4' 산들, '원더걸스' 예은, '에이핑크' 정은지, 'FT아일랜드' 이재진, '제국의 아이들' 임시완·박형식, 'f(x)' 루나 등도 마찬가지다. 생각보다 큰 반향을 일으키지 못했으나 '소녀시대' 태연·티파니·제시카·써니 등도 뮤지컬에서 활약했다. 공연 칼럼니스트인 지혜원 경희대 문화예술경영학과 교수는 군 복무 중으로 군 뮤지컬 '신흥무관학교'에 출연 중인 성규를 관심 있게 봤다. "비교적 짧은 시간 동안 다양한 배역을 소화함으로써 배우로서 스펙트럼을 넓힐 가능성이 엿보이는 아이돌"이라는 얘기다. 그가 '캐치 미 이프 유 캔' 이후 뮤지컬 무대에서 특별하게 활동하지 않았으나 가능성을 봤다. "끼가 보인 아이돌"이라는 평가다. 공연 칼럼니스트인 더뮤지컬 박병성 국장도 주목하는 아이돌로 써니를 지목하며 "춤과 노래뿐만 아니라 자연스러운 인물 연기가 가능한 아이돌이다. 더 적극적으로 도전해도 좋을 듯"이라고 짚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맘마미아!' 등으로 호평을 받은 소녀시대 멤버 서현도 뮤지컬배우로서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소속 팀 언니들보다 비교적 뒤늦게 뮤지컬 뛰어들었지만,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고 있다. 지 교수는 "작품을 거듭하며 배우로서 성장이 가장 눈에 띄었던 아이돌 중 하나"라면서 "방송 중인 드라마 '시간'을 포함 주연급 연기자로서 행보에 주목하고 있다"고 했다. 2014년 서편제로 국내 뮤지컬에 데뷔한 '엠블랙' 지오(2012년 일본에서 '광화문 연가' 출연)와 역시 같은 해 '풀하우스'로 뮤지컬에 첫발을 들인 뒤 '드림걸즈'와 '노트르담 드 파리'로 방점을 찍은 '베스티' 유지 등도 급성장하고 있다. 아이돌에게 특화한 뮤지컬도 등장했다. 2015년 국내 초연한 라이선스 뮤지컬 '인 더 하이츠'가 대표적이다. 2016년 '제70회 토니상'에서 11관왕을 차지하는 등 신드롬을 일으킨 힙합 코미디 뮤지컬 '해밀턴'으로 주가를 높인 전방위 아티스트 린 마누엘 미란다의 초기작으로 국내 뮤지컬로는 드물게 랩, 스트리트 댄스 등이 주축이 된다. 아이돌이 활약할 수밖에 없는 무대다. 키, '인피니티' 김성규와 장동우, 빅스 엔(차학연), 블락비 유권과 재효 등 아이돌이 대거 출연했다. 동명 만화가 원작인 뮤지컬 '꽃보다 남자 더 뮤지컬'의 지난해 국내 초연도 아이돌이 있어 가능했다. 돈, 외모, 화려함을 갖춘 재벌가 상속자들 'F4'로 아이돌만큼 어울리는 이들이 없기 때문이다. 비투비 이창섭, 빅스 켄, 슈퍼주니어 성민, 미쓰에이 출신 민 등이 이 작품에 나왔다. 이 교수는 이 중 f(x) 루나와 샤이니 키를 주목했다. "스타성에 머물지 않고 작품에 충실하게 연기한다"는 설명이다. 뒤늦게 뮤지컬에 뛰어든 아이돌도 있다. 1세대 아이돌 대표 그룹 'HOT ' 강타다. 2008년 군 복무 당시 군 뮤지컬 '마인'에 출연한 적이 있으나 최근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로 상업 뮤지컬에 데뷔했다. 그는 뮤지컬 데뷔가 늦어진 것에 관해 "무대에서 뮤지컬배우로도 꽉 채울 수 있을 때를 기다렸다"고 말했다. 지 교수는 강타를 두고 "1세대 아이돌로서 관록이 묻어나는 새로운 출발"이라면서 "뮤지컬배우 강타를 기대하게 한다"고 했다.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도 늦깎이 뮤지컬 배우다. 지난해 '아이 러브 유'로 뮤지컬에 데뷔한 뒤 공연 중인 '록키호러쇼'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최근 뮤지컬 아이돌의 특징은 뮤지컬을 활동 폭을 넓힐 수단으로 삼으려는 것이 아니라 본래 이 장르에 관심을 두고 있었다는 점이다. 예전에는 생명력이 짧은 아이돌 가수가 살길을 모색하기 위한 한 방편으로 통했다. 이제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한 또 다른 무대로 여겨진다. 무조건 주인공을 맡으려 하기보다 비중이 작더라도 자기 색깔에 맞는 캐릭터를 고르는 것이 보기다. '프리실라'에서 트러블 메이커 '아담' 역을 맡았던 조권이 대표적이다. 그는 대학로 B급 뮤지컬 '이블데드'에 나오기도 했다. '여신님이 보고 계셔' '아가사' 등 규모는 작지만 알찬 작품에 출연하며 입지를 다진 려욱도 있다. 권혜은 공연 칼럼니스트는 조권에 관해 "무대 위에서 훈훈하고 멋있기만 해도 괜찮을 텐데 안전한 길이 아니라 낯선 길을 즐기면서 간다"면서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의 '헤롯', '프리실라'의 '아담'처럼 개성과 잘 맞는 역할을 영리하게 알고 있다"고 봤다. 가수들의 연기, 노래 욕심 외에도 이유는 또 있다. 뮤지컬이 차세대 한류로 부상하면서 엔터테인먼트 업계 등에서 관심이 커지고 있어서다. '인 더 하이츠'를 제작한 SM C&C 모회사인 SM엔터테인먼트, 김준수를 앞세운 씨제스엔터테인먼트의 씨제스컬쳐 등 기획사들이 뮤지컬 제작에 뛰어들면서 업계 생리를 파악한 부분도 도움이 됐다. 빅스 등이 소속된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도 제작은 아니나 뮤지컬에 관심이 높다. 빅스 멤버들과 소속 가수인 '쥬얼리' 출신 박정아 등이 뮤지컬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하지만 아이돌 섭외가 무조건 흥행 보증수표는 아니다. 지난해 아이돌을 섭외한 대학로 창작 뮤지컬은 애초 폐막일보다 한달가량 앞당겨 막을 내렸다. 뮤지컬 관계자는 "아이돌 캐스팅이 흥행에 능사는 아니다"라면서 "작품 분위기와 규모에 맞게 프로덕션을 꾸리고, 아이돌을 캐스팅해야 한다"고 짚었다. '크레용팝' 출신 초아가 좋은 예다. 특별히 주목받던 뮤지컬 배우가 아니었던 초아는 '덕혜옹주' '영웅' '찌질의 역사' '빨래' 등에 꾸준히 출연하며 뮤지컬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름도 초아 대신 '허민진'을 내세워 배우 이미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뮤지컬평론가인 원종원 순천향대 교수는 "자연스러운 연기에 가창력도 나쁘지 않다"고 했다. 아이돌 문제점으로 지적된 뮤지컬에 형식적으로 참여하는 듯한 인상도 줄고 있다. 예전에는 아이돌이 연습에 제대로 참여하지 않아 프로덕션 분위기를 망친다는 볼멘소리가 업계에 많았다. 최근에는 다르다. 업계 관계자는 "아이돌 사이에서 뮤지컬에 대한 인식이 바뀌면서 다른 스케줄보다 중시하는 경우가 늘어났다"고 귀띔했다. 뮤지컬 아이돌 소속사 관계자는 "어렸을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하고, 데뷔 이후에도 팀 활동을 하면서 단체 문화에 익숙해 뮤지컬배우들 사이에도 자연스럽게 융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뮤지컬 전문가들이 뽑는 최고의 뮤지컬 아이돌은 누굴까. 역시 김준수가 우선으로 손꼽혔다. 뮤지컬 평론가인 이유리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서울예대 교수)은 "열정적인 노력, 뮤지컬 분야에 대한 태도, 작품 해석력, 스타성 모든 면에서 여전히 김준수는 아이돌 출신 뮤지컬배우의 대명사"라고 했다. 박 국장 역시 가장 주목하는 아이돌로 김준수를 꼽으며 "허스키한 목소리로 비현실적인 캐릭터를 연기할 때 그의 신비로운 매력은 대체 불가하다"고 했다. 원 교수도 "가수 창법이 무대에 잘 어울린다고까지는 말하기 힘들지만, 음색 매력이 극성을 담기에 적합하다"고 했다. 유희성 서울예술단 이사장은 "태도가 성실하고 진지하며, 춤·노래·연기 등이 탁월하다"고 했다. 다음으로는 옥주현이 꼽혔다. 유 이사장은 "성실함은 기본이다. 재능과 실력을 겸비한 믿고 보는 배우"라고 했다. 원 교수도 "옥주현은 레베카 등을 통해 개성 강한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배우로서의 매력을 담아내기 시작해 다른 아이돌 출신들과는 견주기 심든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고 높게 평가했다. 활약이 기대되는 뮤지컬 아이돌은 누굴까. 지 교수는 임시완을 꼽았다. 제국의 아이들 출신인 임시완은 2013년 '요셉 어메이징'으로 뮤지컬 데뷔했으나 이후 드라마, 영화로 활동 반경을 옮기다시피 했다. 지 교수는 "다수 TV와 영화 작품에서 입증된 섬세한 감정연기를 무대에서도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권 칼럼니스트는 제국의 아이들 또 다른 멤버인 박형식을 꼽았다. 박형식은 2011년 '늑대의 유혹'으로 뮤지컬 데뷔한 뒤 종종 이 장르에 출연해왔다. 김준수, 박효신 등이 거치며 스타 양성 배역이 된 엘리자벳의 토드 역을 앞두고 있다. 권 칼럼니스트는 "노래만 잘하면 아무나 할 수 있다고 여기기 쉽지만, 뮤지컬은 복합예술"이라면서 "발성, 연기, 노래, 춤. 모든 걸 균형감 있게 잘 해내야 한다. 아이돌 출신 배우만이 아니라 현존하는 20대 배우를 놓고 보아도, 박형식만큼 고루 잘하는 배우 자체가 드물지 않을까?"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웃는 남자'에 출연 중인 '엑소' 멤버 수호를 꼽았다. "진지한 연기적 접근, 무대를 장악하는 대범한 에너지"가 좋다는 것이다. 박 국장은 아직 뮤지컬에 데뷔하지 않은 아이유를 꼽았다. 아이유는 아이돌 그룹 멤버는 아니나 나이, 팬덤 등으로 볼 때 넓은 의미로 아이돌에 속한다. 노래, 연기 실력과 인기 등을 감안할 때 그녀가 뮤지컬에 데뷔할 경우 큰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업계는 예상한다. ◇2000년대 뮤지컬 데뷔한 아이돌 바다 옥주현 이창희 손호영 오종혁 승리 대성 ◇2010년대 뮤지컬 데뷔한 아이돌 JYJ 김준수, 동방신기 유노윤호, 소녀시대 태연 티파니 제시카 써니 서현, 베이비복스 심은진 간미연, 슈퍼주니 규현 려욱 성민, 샤이니 키 온유, 2PM 준케이 찬성, 2AM 창민 조권, 천상지희 다나 린아, 비스트 출신 장현승, 하이라이트 양요섭 손동운, 인피니트 성규 우현 장동우, 인피니트 출신 호야, 비투비 서은광 이창섭, B1A4 산들, 신우 원더걸스 예은, 에이핑크 정은지, FT아일랜드 이재진, 제국의 아이들 임시완 박형식, 보이프렌드 동현 정민 현성, BAP 정대현, f(x) 루나, 쥬얼리 출신 박정아, 피에스타 출신 린지, 베스티 출신 유지, 크레용팝 출신 초아, 빅스 레오 켄 엔, 블락비 유권 재효, 엑소 수호, HOT 강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