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GQ Interview]


Xia Junsu's aura seems to exist outside the orbit of Dongbangshinki. Is that so? You seem free. There are no affectations. Would you call that the sensibility of Xia Junsu?

I do a lot of ad libs when I sing live. 'Nono nohowoahohoh' like this. But we're a team

and we take care not to break that framework. It's the hardest part but also the most

important thing. When you sing, do you sing for yourself? I think about the audience when I sing. What's the balance between singing for yourself and singing what the audience wants.

It is a sort of battle. That's true. But I'm not calculating when I sing. I don't theorize.

It depends on how I'm feeling that day, physically and emotionally. I let things flow naturally.

When I first sang 'Mirotic' live, I was thinking of all the breathing points. Now I just

breathe when I breathe. It's best to make the live version sound as close to the recording

as possible but then that can also take away from the fun of live singing. Is your voice your identity as a singer? If I'm forced to define it, it's 50% singing and 50% dancing.

I can't say I like singing more. I was dancing since I was a trainee. It just happens that my image is.. ‘Born to sing'. That's just something fans say. Please forget it. I have equal passion for dance. How far do you want to go with singing? I want to continue singing. Because when it comes to singing, there's no perfect score.

If you had to make a deal with the devil and give up one of your talents, which would it be? Your voice?

Vocal skills? Ability to emote? Technique? Technique. It's not absolutely necessary. There are priorities in singing. What's the no. 1 priority? Emotions. The difference between good and bad singing can come down to style. The important thing is how much heart you put into a song with the voice you're born with. I still have a long way to go but that's my mindset. Who stimulates Xia Junsu? I get mad when I listen to Brian McKnight. Because he's too good.

Some fans compare you to Stevie Wonder and Kim Beomsoo. They said "Who's the best? I like Xia Junsu the best. He's the only one that made me cry." Haha, good God. I'm sure that wasn't about who's the better singer but who resonated more with them. I'm embarrassed just to mention those names. It's overwhelming to even be compared to Stevie Wonder and Kim Beomsoo.

I heard you've accomplished everything you wanted to in 2008. Everything I hoped for came true. Above and beyond what the goal was. To be honest, a lot of comparisons came with this album.

With other groups? I even heard 'Dongbangshinki is old news‘. Even in the comments. The 1 year and 7 months hiatus was longer than I thought. That's how it felt. Before, a comeback was just a comeback. This time, there were doubts, 'Will we be able to pull it off?' The fandom, music and culture had all changed. Moreover, there was a lot of talk about whether DBSK would do well in Korea. We had hit no. 1 in Japan.

There were quite a few who didn't think you'd make it. That's right. But I didn't focus on whether we'd make it or not. I didn't have confidence in that. We can't appeal to the public just because we try.

It depends on the times and trends. Whether a song becomes a hit is up to the public. I didn't even have the time nor the need to think about these things during the past 6 years since debut. But I knew

the public had lost a sense of who we were during the year and 7 months' absence. I vowed to at least show that "We're still Dongbangshinki." It's the one thing I was confident about.

That sounds like an easy order. I had to put myself in that mindset. The pressure was no joke. I can talk about it like this because it's in the past. Things were intense last year.

I paid your fan site a visit yesterday. It was a sort of paradise. They find happiness and peace in Xia Junsu. In earnest. How does it feel to make others so happy? The only way I can repay them is with good singing and performances. It's hard to say, if I do this then that will happen. I'm a singer so it's singing and performing.

In the beginning, was it just belief in your voice that motivated you? It started with Kangta hyung. I still don't get nervous around celebrities. I was like that since I was little. Even seeing a really famous actress doesn't affect me.

Even Kim Taehee? Jeon Jihyun? Monica Belluci? I know pretty people are pretty. And I like certain people for certain qualities. But with Kangta hyung, I get nervous.

Did you have Kangta's picture on your pencil case? Pencil case? Come on, I didn't go that far. It was on my desk. Same difference. I still get nervous when I see Kangta hyung. I'm astonished at myself for holding a normal conversation with him. It's true I became a singer because of Kangta hyung. I know what you had for lunch yesterday. You had pizza, right? Right. How'd you know?

A 'sasaeng fan' told me. You were on a break from Jan 1st to the 10th. Was it a break free from management as well? Management let us be. 'Sasaeng fans' didn't. It's upsetting. I think it's really selfish. They say fans can be like that because they're fans but to even intrude on personal time.. I don't want to lose my vacation.

Do you just get 10 days a year? In terms of a proper vacation, yes. But they wait in front of the house and follow me and it's hard to lose them. It's tiresome every time I go anywhere. I know it's part of being an entertainer/celebrity. Maybe I'm asking too much. But I'd like to meet fans through performances.

Living as an idol, do you think you'll get used to that kind of fandom? It's possible to get used to it. Getting used to it means becoming numb. But I'd feel sorry for myself if I became numb. So I try not to get used to it. I try to maintain a taut tension. It'll get tough for us once we get used to it.

You seem to have a solid and peaceful sense of self. Is that why you like the sea? I like palm trees. They just relax me. And they give me the feeling that I'm somewhere exotic. I choose vacation spots over the city when I'm on holiday. I like warmth and the ocean. I like the idea that I'm resting. Palm trees, sunshine are things I fantasize about.

Idols are often looked down on, just for being idols. I've always listened to your music but when I ask myself 'Where would the best place be to listen to DBSK's music?' I couldn't find an answer.

I understand. Our music has been heavy on dance performances. It might be a lot to listen to while walking around.

Are you conscious of yourself as an idol? I am. But it's up to the public to decide. And I've come too far to change things. Idols aren't what's wrong. What's wrong is the way Korea thinks about them.

Why do you think that is? I don't know. Justin Timberlake and Beyonce are idols, too, but people don't think they're less talented; they think Korean idols are, though. Because of the unfavorable way the public looks upon idols, a lot of groups try to appear as "artists" not idols.

What about DBSK? If there's one thing I want, it's to change the image of idols, not the fact that DBSK are idols. I want to break down the prejudice that idols are not talented. DBSK are idols.

Is that your goal? No. Whether we're called idols or not, that's up to the public.

Would DBSK be able to do it? What do you think? There's no standard that you can meet to prove you're good enough. All you can do is never settle.

That's the path of an artist. It's hard to satisfy all areas 100% as an idol. Popularity comes with haters, too. Also, I started out as an idol. (At this moment, the chicken Junsu had ordered arrived.)

Your chicken's here. Chicken, I love it the most. I love all food made with chicken. I usually like fried chicken with sauce but this is good even though it's just plain fried chicken. It's crispy.

You don't seem to care how you look on TV. I don't.

Are things hard for you? I can't say they're not. But you gain some and lose some. Trying too hard to get things you can't have will make it hard for you. It's greed. If you're strong, you'll break. I've gained things, so I also let things go. I'm very happy and content to be loved as a singer, as DBSK's Xia Junsu. But if I'm born again, I don't think I'll be an entertainer. It's a thought I've had since 2 years ago. Because I've experienced this, I want to try living an ordinary life. I'm also not confident I can do it again. Even with singing, I'd like to do it comfortably while living a normal life.

What does an interview with <GQ> mean to you? Honestly, I don't read magazines. I'm not interested in fashion. Yuchun hyung's into fashion.

Is <GQ> a fashion magazine? I know it's a prestigious magazine. Really.

Don't you want to ride fancy cars like a Porsche? I'm not interested in cars either. I have the typical curiosity guys have for cars when they start to drive but I'm not into luxury brands. I can't even bother to try on clothes before buying them. As a celebrity, I'm so not 'it.'

Another reason you wouldn't read magazines. What kind of temptation would shake Xia Junsu?

I'd waver if the owner of a pro soccer team came and asked "Would you like to try soccer?" In my next life, I want to be a soccer player. I have 4 pairs of soccer shoes and 6 soccer uniforms in my trunk. I carry them around so I'd be ready to play whenever, wherever. Soccer's the only thing I'd trade for singing.

If you were set free, where would you go? Bora Bora.

You've mentioned it several times. What's the obsession with Bora Bora? I promised myself I'd go back before I die. Sigh.. There are no words for how peaceful it is.


GQ Korea Feb. 2009





시아준수의 아우라는, 동방신기의 궤도 밖에 있는 느낌이다. 그런가? 자유로워 보인달까? 꾸미는 것 같지 않았다. 그건 시아준수만의 감성일까? 라이브할 때도, 애드리브를 많이 하는 편이다. ‘노노 노호우오우오오’이런 식으로. 하지만 우린 팀이니까, 그 틀을 깨면 안 되니까 서로 신경 쓴다. 어려우면서도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노래할 땐, 당신만의 노래를 하나? 청중을 생각하면서 부른다. 나만의 노래와 청중이 바라는 것. 비중은 어떤가? 그건 일종의 싸움이기도 하다. 맞다. 하지만 노래를 계산적으로 부르진 않는다. 이론은 생각하지 않는다. 그날의 컨디션, 기분에 따라 달라진다. 자연스럽게 흘러가듯이 한다. 처음 ‘주문(미로틱)’ 라이브를 할 때는 어디서 숨쉬는가까지 생각하고 불렀었다. 지금은 쉴 때 쉬게 된다. 라이브는 녹음에 가장 가깝게 하는 게 좋지만, 그럼 묘미가 떨어진다. 가수로서 당신의 자의식은 목소리인가? 굳이 나누자면. 노래 50, 춤 50이다. 노래가 더 좋다고는 할 수 없다. 연습생 때부터 항상 춤을 췄다. 어쩌다 보니 이미지가…. ‘본 투 싱’이 됐다. 그냥 팬들끼리 하는 말이다. 잊어 달라. 춤에도 같은 열정을 갖고 있다. 노래로 어디까지 가고 싶나? 노래는 계속 가고 싶다. 음악엔 백 점이 없으니까. 악마에게 당신의 재능 중 하나를 온전히 내줘야 한다면. 뭘 포기하겠나? 목소리? 가창력? 감성? 테크틱? 테크닉이다. 굳이 필요 없다. 노래엔 우선 순위가 있다. 1순위는 뭔가? 감성이다. 노래를 잘하고 못하고는 스타일의 차이일 수 있다. 타고난 목소리로 얼마나 진심으로 부르느냐가 중요하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그런 마인드는 있다. 누가 시아준수를 자극하나? 브라이언 맥나이트를 들으면 화가 난다. 너무 잘해버리니까.

팬 중에 스티비 원더, 김범수, 시아준수를 비교한 사람이 있었다. “누가 제일 잘 하나요? 저는 시아준수가 제일 좋았어요. 그때만 눈물이 났어요.” 그랬다. 하하, 미치겠다. 그건 노래를 잘하고 못하고가 아니라, 자신에게 와 닿았다는 것에 대한 칭찬일 거다. 우선, 그 이름들을 내 입으로 말하는 것조차 부끄럽다. 스티비 원더, 김범수 씨와 비교됐다는 것 자체가 황공할 따름이다.

2008년엔 하고 싶은 걸 다 했다고 들었다. 바랐던 것들이 다 이뤄졌다. 목표 이상을 달성했다. 사실, 이번 앨범을 내면서는 비교를 많이 당했었다.

다른 그룹들과? ‘동방신기는 이제 한물갔다’는 말을 들었었다. 댓글도 그랬다. 1년 7개월 공백이 생각보다 더 길었다. 체감하기에 그랬다. 예전에 컴백할 때는 그냥‘컴백’이었다. 이번엔‘우리가 잘할 수 있을까?’생각했다. 팬덤도, 음악도, 문화도 달라졌으니까. 게다가 “동방신기가 한국에서도 잘 될까?” 그런 얘길 많이 들었다. 일본에서 1위를 했으니까.

안 될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꽤 됐다. 맞다. 하지만 잘 되고 못 되고에 중점을 두진 않았다. 그 부분은 자신이 없었다. 우리가 잘한다고 대중에 어필할 수 있는 건 아니니까. 시대와 트렌드가 맞아야 하는 거니까. 노래가 뜨고 안 뜨고는 대중의 몫이다. 데뷔 후 6년 동안 그런 걸 생각할 겨를도, 필요도 없었다. 동방신기가 부재했던 1년 7개월 동안 대중이 우리에 대한 감을 많이 잃으신 것 같다고 판단했다. 그러니 “그래도 우린 동방신기다” 그것만 보여주자고 다짐했었다. 그거 하난 자신있고 떳떳하다.

편안한 주문이다. 그렇게라도 생각해야 했다. 부담이 정말 장난이 아니었으니까. 지금이니까 할 수 있는 말이다. 작년엔 유난했다.

어젠 당신의 팬페이지에 갔었다. 거긴 일종의 낙원이었다. 그들은 시아준수 안에서 평화와 행복을 만끽하고 있었다. 그것도 진심으로. 이렇게 다른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들 수 있는 사람이 된 느낌은 어떤가? 좋은 노래, 좋은 무대. 보답할 건 그것밖에 없다. 내가 이렇게 하면 이렇게 될 거다. 그런 건 생각하기 어렵다. 난 가수니까, 노래와 무대다.

처음엔, 목소리만 믿고 시작한 건가? 계기는 강타 형이었다. 지금도 연예인 보면 하나도 안 떨린다. 어렸을 때부터 그랬다. 정말 유명한 여자 배우를 봐도 아무렇지도 않다.

김태희도? 전지현도? 모니카 벨루치를 봐도? 예쁜 사람이 예쁜 건 안다. 그냥 이분은 이래서 좋고. 그런 거지. 근데 강타 형은, 떨린다.

필통에 강타 형 사진을 붙이고 다녔나? 필통? 아이, 그 정돈 아니었다. 책상에 붙였다. 그거나 그거나. 지금도 강타 형을 보면 떨린다. 그 사람과 아무렇지도 않게 대화하는 내 모습이 아직도 놀랍다. 강타 형 때문에 가수가 된 게 맞다. 그저께 당신이 점심으로 뭘 먹었는지 알고 있다. 피자였다. 맞다. 어떻게 알았나?

‘사생팬’이 알려줬다. 1월 1일부터 10일까진 휴가였다. 회사는 간섭하지 않는 휴가인가? 회사는 관여하지 않는다. ‘사생팬’이 한다. 참 기분이 좋지 않다. 너무 이기적이라고 생각한다. 팬이니까 그럴 수 있다고 말하지만, 개인적인 시간까지. 그것까지 다…. 그 휴가를 뺏기고 싶지는 않으니까.

일 년에 딱 열흘인가? 제대로 된 휴가는 그렇다. 하지만 집 앞에서 기다리고, 따라오고, 따돌리기 힘들고, 어디 갈 때마다 신경 쓰이고. 그게 연예인으로서 겪어야 하는 부분인 건 안다. 욕심일 수도 있다. 하지만 (팬들은) 무대에서 만나고 싶다.

그런 팬덤은, 아이돌로 살다 보면 익숙해질 수 있는 걸까? 익숙해질 수 있다. 익숙해진다는 것은, 무감각해지는 거다. 하지만 익숙해진 내 모습이 불쌍해 보일 거다. 그래서 익숙해지지 않으려고 한다. 그건 팽팽한 긴장이다. 익숙해지면 우리가 힘들 거다.

당신의 자아는 평화롭고 굳어 보인다. 그래서 바다를 좋아하나? 야자수가 좋다. 그냥 마음이 편안해진다. ‘이국에 왔다’ 그런 느낌이 야자수 하나로 딱 온다. 휴가라면 도시보다 휴양지를 택한다. 바다와 따뜻함이 좋다. ‘휴식을 취하고 있다’는 그런 생각이 좋은 거다. 야자수, 햇살, 그런 환상이 너무 크다.

아이돌은, 아이돌이라는 사실만으로 무시당하기도 한다. 항상 음악을 듣지만‘동방신기의 음악을 어디서 들으면 가장 행복할까?’ 그렇게 생각하면 답이 안 나왔었다. 이해한다. 아무래도 퍼포먼스 중심의 노래를 했으니까. 걸어 다니면서는 무리가 있었을지도 모른다.

아이돌이라는 자의식이 있나? 있다. 하지만 판단은 대중이 하는 거다. 그리고 그걸 바꾸기엔 너무 멀리 왔다. 아이돌이 나쁜 건 아니다. 한국이 아이돌을 생각하는 마인드가 나쁘다.

왜일까? 모르겠다. 저스틴 팀버레이크, 비욘세도 아이돌인데 그들이 실력 없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런데 우리나라 아이돌은 실력이 없다고 여긴다. 대중의 시선이 안 좋기 때문에, 많은 그룹들이 아이돌을 지향하지 않고 ‘아티스트’로 보이려고 한다.

동방신기는 어떤가? 욕심이 있다면, 아이돌의 이미지를 바꾸고 싶지, 동방신기가 아이돌이라는 사실을 바꾸고 싶진 않다. 아이돌이 실력이 없는 게 아니라는 편견을 깨고 싶다. 동방신기는 아이돌이다.

그건 목표이기도 한가? 아니다. 아이돌이라고 불리든 안 불리든, 그건 대중의 판단이다.

동방신기라면 할 수 있을까? 어떻게 생각하나? 이걸 해내면 실력 있는 거다. 그런 기준은 없는 거니까. 안주하지 않을 뿐이다.

그건 예술가의 길이다. 아이돌로서 모든 분야를 100% 충족시키는 건 어렵다. 인기가 있어서 안티도 있고. 또 시작이 아이돌이었다.

(이때, 시아준수가 주문한 치킨이 도착했다.)

치킨이 왔다. 치킨, 최고로 좋다. 닭으로 만든 음식을 다 좋아한다. 원랜 양념이 좋은데, 이건 프라이든데도 맛있다. 바삭바삭하다.

방송에서, 자신이 어떻게 보일지 신경 안 쓰는 것 같다. 안 쓴다.

힘들지 않나? 안 힘들다고는 할 수 없다. 하지만 얻는 것과 잃는 것이 있다. 그건 연예인이 아니라 어떤 분야라도 마찬가지다. 내가 가질 수 없는 걸 억지로 가지려고 하면 힘들어진다. 욕심이다. 강하면 부러진다. 가진 게 있으니까, 포기도 한다. 지금 가수로서, 동방신기 시아준수로서 사랑 받는 것 너무 행복하고 좋다. 하지만 다시 태어난다면 연예인은 안 할 것같다. 2년 전부터 생각했었다. 해봤기 때문에 평범하게 살고 싶은 마음도 있고, 자신도 없다. 노래도, 평범하게 살면서 편하게 부르고 싶다.

<지큐>와의 인터뷰는 어떤 의미인가? 솔직히 잡지를 안 본다. 패션엔 관심이 없다. 패션은 유천이 형이 좋아한다.

<지큐>가 패션지일까? <지큐>가 대단하다는 건 알고 있다. 정말이다.

좋은 차 타고 싶지 않나? 포르쉐 같은. 자동차에도 관심이 없다. 남자들이 운전을 하면 으레 갖는 호기심은 있지만, 명품도 안 좋아한다. 옷 살 땐, 입어보는 것도 귀찮아한다. 연예인으로서 난 참, ‘아니다.’

여러모로 잡지 볼 일이 없는 사람이다. 어떤 게 시아준수를 유혹하면 흔들릴 건가? 프로 축구 구단주가 와서 “축구 해보지 않을래?”그러면 흔들릴 것 같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스카우트 제의가 들어오면 분명히 흔들릴 거다. 다시 태어나면 축구선수 할 거다. 트렁크에 축구화 네 켤레, 축구복만 여섯 벌 있다. 언제든 공 찰 수 있게 갖고 다닌다. 노래랑 바꿀 수 있는 건 그나마 축구뿐이다.

모든 사람들이 당신을 놓아준다면 어딜 갈 건가? 보라보라.

왜 보라보라에 그렇게 집착하나? 한 두 번이 아니다. 죽기 전에 꼭 한 번 다시 가겠다고 다짐했다. 하아… 그 한적함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이다. 에디터/ 정우성